박주가리 이야기...

박주가리(Metaplexis herba)

과명 : 박주가리과(Asclepiadaceae)

학명 : Metaplexis japonica(Thunb.) Makino

생약명 : 나마(蘿藦)

 

 

 

[기원] 박주가리 Metaplexis japonica의 전초(나마 ; 蘿藦) 또는 뿌리를 말린것.

[다른이름] 고환(苦丸), 양각채(羊角菜), 교등(交藤), 백환등(白環藤)

[분포 및 주산지] 전국의 들에 자생하며 일본, 만주 등지에 분포한다.

[유사종] 큰조롱(Cynachum wilfordii), 하수오(Pleuropterus multiflorus)

[형태] 덩굴성여러해살이풀로 2~3m 정도 자라며 자르면 백색 유즙이 나온다. 잎은 마주나고 난상심장형이며 끝이 뾰족하다. 7~9월경에 담자색 꽃이 피며 총상화서는 엽액에서 자란다. 잎겨드랑이에 긴 꽃대가 자라나 10송이 안팎의 작은 꽃이 둥글게 뭉쳐 핀다. 꽃은 얕은 종꼴로서 끝이 별모양으로 다섯 갈래로 갈라져 있다. 열매길이는 10cm정도 이고 종자는 편평한 달걀모양으로 겉면이 오돌토돌하다. 열매가 다 익으면 말라 비틀어지며 박처럼 터지는데 그 안에 솜털이 붙은 씨가 있고 바람이 불면 날아가 번식을 한다. 성숙기는 8~10월이며 과실은 "나마자"라하여 약용으로 쓰인다.

[성분] 뿌리에는 benzoylramanone, metaplexigenin,isoramanone, sarcositin을 함유하고 잎, 줄기에는 digitoxose, sarcostin, utendin, metaplexigenin 등을 함유한다.

[사용부위] 뿌리 또는 전초(나마 ; 蘿藦), 열매(나마자 ; 蘿藦子)

[채취 및 수치] 전초는 7~8월에 채취하며 신선한 것을 쓰거나 햇볕에 말린다. 열매는 가을에 익은 열매를 따서 햇볕에 말린다.

[효능] 전초와 뿌리말린 것(蘿藦)에는 보기(補氣), 생유(生乳), 해독(解毒)의 효능이 있고 열매(나마자 ; 蘿藦子)에는 정기(精氣), 생기(生肌), 지혈(止血)효능이 있다. 씨는 남자의 성기능을 높이는데 뚜렷한 효과가 있다.

[주치료] 전초는 허손노상(虛損勞傷), 양위(陽痿), 대하(帶下), 유즙불통(乳汁不通), 단독, 창종을 치료하고 열매는 허로, 양위, 금창출혈을 치료한다.

[처방] 나마산(蘿藦散)

[민간요법] 건조시킨 뿌리 40g에 물 900ml, 열매 15g에 물 700ml를 넣고 각각 달인 액을 반으로 나누어 아침 저녁으로 복용한다. 종기와 뱀, 벌레에 물린 상처에는 생잎을 짓찧어서 환부에 바른다. 성교불능증의 치료에는 나마근, 음양곽근, 선모근 각각 11.1g을 물로 달여서 하루에 1제를 복용한다. 신장염에 의한 수종의 치료에는 나마근 37g을 물로 달여서 하루에 1제를 복용한다. 단화독으로 온몸이 빨갛게 붓고 참기 어려운 때에는 나마초를 짓찧은 즙을 바른다. 백반병에는 나마초를 삶아서 문지른다.

[약재외 활용] 털을 솜 대신 사용할 수 있으며 뿌리와 종자, 연한 순은 먹을 수 있으나 열매와 잎줄기에서 나오는 흰즙은 약간의 독성이 있으므로 조심한다.

[재배기술] (1) 재배적지 : 햇볕이 잘 드는 양지쪽 건조한 곳으로 배수가 잘 되고 양분이 많은 사질양토, 양토가 좋다.

(2) 번식 : 종자, 분주, 삽목 등으로 번식한다.

1)종자번식 : 3~4월에 파종하며 파종에서 수확까지는 최소한 3년 정도가 소요되므로 묘판에서 묘를 1년 정도 육묘하여 정식을 한다.

2)분주번식 : 봄에 묵은 큰 포기를 갈라 심는 방법이다. 많은 면적을 심기에는 대량의 종묘가 있어야 하나 가장 확실한 방법이다. 소규모로 재배 할 경우에 적합하다.

3)삽목번식 : 묘가 모자랄 경우 6~7월에 새순 나온 순이 약간 굳어지기 시작 할때 덩굴의 눈을 2개정도 붙여서 꺾꽃이를 한다. 뿌리가 나오면 이듬해 봄에 정식한다.

(3) 관리 : 덩굴성이므로 햇볕을 잘 받을 수 있도록 덕을 설치하여 재배한다. 배수가 불량하면 장마철에 뿌리가 썩으므로 강우 후에는 배수에 힘쓴다.

(4) 수확 및 조제 : 종자(나마자)는 가을에 익은 열매를 따서 햇볕에 건조하여 말리거나 그대로 썰어서 쓴다.

 

'산야초 및 약초'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박주가리 이야기...  (0) 2018.01.23
오미자이야기  (0) 2018.01.23
생강이야기  (0) 2018.01.22
개똥쑥  (0) 2018.01.21
작약이야기  (0) 2018.01.21
더덕이야기  (0) 2018.01.21
댓글 남기기

오미자이야기

오미자 (Schizandrae fructus)

과명 : 목련과(Magnoliaceae)

학명 : Schizandra chinensis (Turcz.) Ball.

생약명 : 오미자(五味子)

[기원] 오미자(五味子)Schizandra chinensis의 열매

[다른이름] 북오미자, 개오미자, 현급, 북미, 금령자, 오매자

[약초 이야기] 오미자(五味子)는 단맛, 쓴맛, 신맛, 짠맛, 매운맛 등 다섯 가지 맛을 낸다는 뜻으로 붙여진 이름이다.

[분포 및 주산지] 우리나라에는 표고 200~1,600mm, 지리산, 강원도, 전북이 주산지이며 충남, 충북을 제외한 전국에 야생하며 지리적으로는 일본, 사할린, 만주, 중국 등지에 분포한다.

[유사종] 흑오미자(Schizandra nigra), 남오미자(Kadsura japonica), 개오미자(Schizandra chinensis var. glabrata)

[형태] 잎떨기덩굴식물로 잎은 어긋나고 난형 또는 교란형이며 끝은 뾰족하고 톱니가 있으며 뒷면 맥상(脈上)에 다소 털이 있다. 꽃은 홍백색으로 6~7월경에 피며 암수꽃이 따로 피며 화경(花梗)이 길고 향기로우며 수술은 5개, 암술은 많다. 과실은 장과(漿果)이며 과총(果叢)은 이삭모양으로 여러 개가 달려 늘어지며 8~9월에 붉게 익는다.

[성분] 종자에 gomisin A~G, schizandrol, schizandrin, deoxyschizandrin 등이 함유되어 있고 과육에는 citral, a-chamigrene, 베타-chamigrene, chamigrenal, 그 외 vitamin C 등이 함유되어 있다.

[사용부위] 열매(果實)

[채취 및 수치] 열매가 익은 후에 채취하여 그대로 또는 증숙(蒸熟)하여 그늘에서 말린다.

[효능] 폐렴(肺炎), 생진액, 수환(收汗), 삽정(澁精), 지사(止瀉), 자양(慈養), 강장(强壯), 진해(鎭咳), 혈액순환개선, 자궁흥분작용, 항균작용의 효능이 있다.

[주치료] 폐허해수(肺虛咳嗽), 구갈(口渴), 자한(自汗), 도한(盜汗), 몽정(夢精), 유정, 만성하리(晩成下痢), 동맥경화(動脈硬化), 전신쇄약(全身衰弱)을 치료한다.

[처방] 오미자탕(五味子湯), 소청룡탕(小靑龍湯), 영계오미감초탕(笭桂五味甘草湯), 영감강미신하인탕(笭甘薑味辛夏仁湯), 생맥산(生脈散)

[민간요법] 열매 10g에 물 300ml를 넣고 달인 액을 반으로 나누어 복용하거나 외용으로 가루로 만들어 문지르거나 달인 액으로 씻는다. 달여서 마시면 남자의 정력을 도운다. 달여서 계속해서 마시든지 알약으로 하여 계속하여 복용하면 당뇨병에 효과가 있다. 인삼과 오미자를 같은 양으로 달여서 마시면 항상 건강한 생활을 할 수 있다.

[약재외 사용] 오미자 약재 보다 10배 많은 술에 (담금용 알콜 35%) 담그어 음용하거나 오미자청, 또는 설탕에 절인 액을 음료로 이용한다. 오미자열매를 냉수에 하룻밤 정도 울궈서 음용한다.

[재배기술] (1) 재배적지 : 서북향의 경사도가 낮은 반음지가 좋다. 나무가 연약하므로 강풍에 약하고 강한 바람이 불지 않는 계속에서 결실이 잘 된다. 또 강한 햇빛에 의해 잎 끝이 마르고 이로 인해 열매가 떨어지거나 수세가 약해진다. 토양으로는 배수와 통풍이 좋고 적습한 사질양토가 좋다. 특히 한발에 약하므로 건조한 땅에 심을 경우 짚, 낙엽 등으로 뿌리를 덮어 주어야 한다.

(2) 파종 및 정식 : 번식은 종자번식, 꺾꽃이 , 포기나누기가 있으며 3월경에 파종을 한다. 채종한 종자는 노천에 매장하였다가 봄에 파내서 종피 및 불순물을 제거한 다음 모판에 파종한다. 정식시기는 3월하순과 10월 중하순이 좋다. 재식거리는 사방 1~1.2m 또는 주간 거리를  60cm 간격 2열, 이랑나비를 180cm로 심기도 한다. 뿌리가 천근성이므로 절대로 깊게 심지 않고 밟아서도 안된다. 삽목은 3~4월과 7월이 적기이다. 봄에는 잎이 나오기 전에 삽목하고 7월에는 새로나온 줄기가 굳어지는 시기에 녹지삽을 한다.

(3) 주요관리 : 1) 지주세우기 : 오미자는 덩굴이 뻗으므로 50cm이상 자라게 되면 지주를 세운다.

2)낙과방지 : 토양의 배수와 통기성이 나쁠때 마그네슘과 붕소의 결핍시에 7~8월에 과습하거나 일조부족, 태풍에 의해서 낙과가 된다.

3) 전지와 전정 : 오미자는 당년생 신초가 아닌 전년생 줄기에서 결과한다. 눈의 상태와 줄기의 발달을 판단하여 연약한 가지를 제거하고 충실한 가지를 남기면서 전정한다.

4) 병해충방제 : 녹병, 갈반병, 뿌리썩음병 등이 발생하며 충해로는 응애가 발생한다.

(4) 수확 및 조제 : 생장이 좋은 것은 정식후 2년째부터 열매를 맺으나 3년째부터 본격적으로 수확하며 시기는 9월상순부터 10월까지가 성숙기이므로 붉게 익는 상태를 보아서 수확기를 결정한다. 맑은 날 열매에서 습기가 말랐을때 수확해야 좋다. 수확한 열매는 얇게 펴서 그늘에서 말린다. 건조기를 이용해 말릴 때는 40도 정도의 온도가 적당하다. 건조된 오미자는 종이봉지 또는 마대에 넣어 통풍이 잘 되는 곳에 보관한다.

 

'산야초 및 약초'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박주가리 이야기...  (0) 2018.01.23
오미자이야기  (0) 2018.01.23
생강이야기  (0) 2018.01.22
개똥쑥  (0) 2018.01.21
작약이야기  (0) 2018.01.21
더덕이야기  (0) 2018.01.21
댓글 남기기

생강이야기

생강 (Zingiberis rhizoma)

과명 : 생강과(Zingiberaceae)

학명 : Zingiber officinale Roscoe

생약명 : 생강(生薑)

[기원] 생강(生薑) Zingiber officinale의 뿌리줄기(根莖)

[다른이름] 새앙,새양,자강(子姜),노강(老姜),포강(炮姜)

[약초이야기] 뿌리줄기(根莖)를 말린 것을 건강(亁薑),그대로를 생강(生薑)이라 한다.

[분포 및 주산지] 열대아시아 원산으로 우리나라에는 전북 봉동, 충남 서산 등에서 많이 재배하며 지리적으로는 열대아시아,인도에 분포한다.

[유사종] 양하(Zingiber mioga),강황(Curcuma longa)

[형태] 여러해살이풀로 근경은 굵고 옆으로 자라며 육질이고 연한 황색으로서 맵고 향기가 있다. 줄기가 곧게 자라 높이가 30~50cm에 달하며 윗부분에 잎이 2줄로 어긋난다. 잎은 선상 피침형이고 양끝이 좁으며 밑부분이 긴 엽초로 된다. 8~9월경에 엽초로 싸인 길이 20cm정도의 화경이 자라서 그 끝에 화수가 다리며 등황색의 꽃이 핀다.

[성분] 정유 2~3%, gingerol, zingiberene, rozingibel, shogaol 등이 함유되어 있고 gingerol은 구강과 입점막에 자극작용이 있으므로 소화액의 분비를 촉진시키고, 장내의 이상발효 억제, 장도(腸道)를 흥분시켜 체기(體氣)배출을 촉진한다.

[사용부위] 뿌리줄기(근경 ; 根莖)

[채취 및 수치] 가을과 겨울에 근경을 채취하여 그대로 또는 말려서 복용한다.

[효능] 생강에는 발한해표(發汗解表), 온중(溫中), 지토(止吐), 건위(健胃)의 효능이 있고 말린 건강(乾薑)에는 온중거한(溫中祛寒)의 효능이 있다.

[주치료] 생강은 풍한감모(風寒感冒), 구토(嘔吐), 담음(痰飮), 천해(喘咳)에 사용하며, 건강(乾薑)은 심복냉통,구토하리,사지냉미맥(四肢冷微脈)을 치료한다.

[처방] 소반하가복령탕(小半夏加茯笭湯), 귤피탕(橘皮湯), 소반하탕(小半夏湯), 대건중탕(大建中湯), 생강반하탕(生薑半夏湯), 진무탕(眞武湯), 인삼궁귀탕(人蔘芎歸湯)

[민간요법] 뿌리줄기 10g에 물 700ml를 넣고 달인 액을 반으로 나누어 아침 저녁으로 복용한다. 기침과 천식에 생강 30g, 설탕30g, 물 2L를 넣어서 반 정도 줄어들게 달여서 나누어 복용한다. 타박상의 어혈을 푸는데 생강즙, 청주, 갈분을 같은 양으로 반죽하여 환부에 바른다. 황금, 깽깽이풀(황련), 천화분, 박쥐똥과 같이 쓰면 약해를 본다. 생강분말과 술을 1:5비율로 만든 生薑丁幾(생강정기)는 건위약으로 널리 이용된다.

[약재외 사용] 뿌리줄기를 건조시켜 차로 음용하며 과자, 향로로도 사용한다.

[재배기술] 1)재배적지 : 온난다습한 기후로 일기변화가 심하지 않고 일조량이 많으며 배수가 잘 되고 보수력이 좋은 황토진흙이 좋으며 토양산도는 ph6.0이 적당하다. 적정온도는 25~35도이며 3~4년간 윤작재배가 좋다.

2)번식 및 정식 : 번식은 근경으로 한다. 봄철에 외관상 싱싱하고 단단하며 껍질이 매끄럽고 윤기가 나는 건강한 것을 선택하여 눈이 2~3개 되도록 붙여 무게 20~30g 크기로 적당하게 갈라 벤레이티수화제나 일광소독을 한 뒤 온상 등에서 최아시킨다. 또는 큰뿌리에서 싹이 터져있거나 싹이 나올 자리가 있는 것을 골라서 심는다.

정식은 유기질거름, 토양살충제,뿌리썩음병 예방약제 등을 살포하고 깊이 갈아서 120cm폭의 이랑을 만들고 배수구를 낸다. 4월 중순~5월 초순에 종강에 씨눈이 나온 것을 깊이 10cm로 골을 파서 싹눈이 위로 향하게 심는다. 3~4cm로 얇게 복토하고 흙이 건조하면 관수한 후 흑색 비닐을 피복한다.

3)주요관리 : 피복관리로써 미숙퇴비를 사용하면 지온이 올라갈때 유독가스가 발생되므로 구멍을 뚫어서 배출시킨다. 싹이 올라오는 시기에 비닐을 제거하고 건조할 때는 관수한다.

시비관리는 밑거름으로는 퇴비,석회,요소,용성인비,염화칼리,붕사 등을 넣고 웃거름으로 뿌리를 튼튼하게 하는 N-K복합비료를 살포한다.

물관리는 뿌리가 얕으므로 5월 봄에 가뭄때는 관수를 하고 7월 장마에 대비하여 배수로를 정비한다. 배수불량시 뿌리썩음병, 부패병 등의 피해가 많다.

병해충방제는 뿌리썩음병,무늬마름병,백성병,생강도열병,조명나방,파밤나방을 방제한다.

4)수확 및 조제 : 9월에 수확하여 품질별로 선별한다. 저장방법으로는 깊이 3~6m의 토굴 저장을 한다. 저장 굴 안의 온도가 13도 정도로 유지되어야 하고 종자용 생강은 베노람수 화제로 소독 후 저장한다.

 

'산야초 및 약초'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박주가리 이야기...  (0) 2018.01.23
오미자이야기  (0) 2018.01.23
생강이야기  (0) 2018.01.22
개똥쑥  (0) 2018.01.21
작약이야기  (0) 2018.01.21
더덕이야기  (0) 2018.01.21
댓글 남기기
◀ PREV 1234···19 NEXT ▶